首页 > 综合
유성엽·하태경, 심야 회동…제3지대 외연 확장(?)
发布日期:2023-12-05 03:57:10
浏览次数:761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유 대표와 하 의원 등 정치권 인사 6명이 지난 21일 저녁회동을 가졌다. 이날 자리에는 전직 한나라당 출신 의원들도 함께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성엽하태경심야회동제지대외연확장ux ui 디자이너 포트폴리오

대화는 제3지대 신당창당 방향과 세대교체 노동·공공개혁 등 다양한 주제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유성엽하태경심야회동제지대외연확장ux ui 디자이너 포트폴리오

정치권에서는 이들의 만남을 심상치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바른미래당이 당권파와 비당권파 간 극한 내홍으로 분당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대안정치도 오는 11월 17일 발기인 대회를 개최하면서 본격적인 창당 행보에 돌입한다. 결국 각 정치세력이 이합집산되는 시기에 만난 셈이다. 제3지대 구축을 위한 공감대 형성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진영과 지역을 떠난 범 3지대 신당창당을 전제로 한 만남이라는 것이다.

유성엽하태경심야회동제지대외연확장ux ui 디자이너 포트폴리오

그러나 확대해석을 경계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두 정파가 이념적·정치적으로 추구해온 방향이 다르기 때문이다. 실제 이날 모임에서는 범 3지대 신당에 대해 완벽한 공감대는 형성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성엽하태경심야회동제지대외연확장ux ui 디자이너 포트폴리오

유 대표는 이날 전북일보와 통화에서 “아직 합의된 사항은 없다”며“제3지대 신당 창당을 구상하는 사람들끼리 다양한 방향의 논의를 하기 위해 만났을 뿐”이라고 밝혔다.

유성엽하태경심야회동제지대외연확장ux ui 디자이너 포트폴리오

그러면서 “일종의 외연확장 차원에서 만났다고 보면 된다”며 “앞으로 꾸준하게 대화와 공개토론회를 병행하며서 입장을 정리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유성엽하태경심야회동제지대외연확장ux ui 디자이너 포트폴리오
上一篇:잡히지 않는 '가계빚'…신용대출마저 늘었다
下一篇:금감원, 금융IT 안전성 강화 가이드라인 마련…'MTS 사고 크게 줄 것'
相关文章